뉴스/공지사항

타타대우상용차의 가장 따끈한 소식과 공지사항을 확인해 보세요.

타타대우상용차, 2021년 7,400대 판매로 87.8% 실적반등, '쎈' 라인업으로 고공행진 예고

작성일 22-07-15 17:35

조회수 1,858


"타타대우상용차, 2021년 7,400대 판매로 87.8% 실적반등"

‘쎈’ 라인업으로 고공행진 예고


- 지난해 총 7,400대 판매… 2020년 대비 같은 기간 87.8% 급증한 판매 실적 달성

- 준중형 트럭 ‘더 쎈’이 판매량 견인, 주행 편의성과 효율성이 높은 판매량으로 이어져

- 중대형 트럭 ‘맥쎈’과 ‘구쎈’이 더해진 ‘쎈’ 라인업으로 올해 판매 실적 고공행진 예고


2009125241_1657878151.3977.png


타타대우상용차(사장 김방신)가 자체 회계연도 기준, 2021년 총 판매 대수 7,400대를 기록하며 2020년 대비 87.8% 성장한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지난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과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이슈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경기 회복의 기대감과 온라인 배송 물량 증가에 따른 물류 트럭 수요의 증가, 그리고 2020년말에 출시한 준중형트럭 ‘더 쎈(the CEN)’의 신차효과 등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1년간 판매된 타타대우상용차의 상용차 모델은 총 7,400대로, 차급별 ▲대형 트럭 2,700대 ▲중형 트럭 2,253대 ▲준중형 트럭 2,447대가 판매됐다. 이는 2020년 같은 기간 3,942대를 기록한 판매 대수와 비교해 87.8% 급증한 판매 실적으로, 차급별로는 ▲대형 트럭 24.8% ▲중형 트럭 46.5% ▲준중형 트럭 915.4% 판매량이 증가했다.


지난해 타타대우상용차의 급증한 판매실적은 준중형 트럭 ‘더 쎈(the CEN)’이 견인했다. 타타대우상용차가 최초로 선보인 준중형 트럭 ‘더 쎈’은 동급 사양 대비 파워가 좋고 적재함 길이가 길어 물류 적재 및 운송에 효율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물류시장을 중심으로 준중형 트럭 소비자들의 선택에 많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최초로 선보인 ‘8단 자동변속기’가 주행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이는데 주효하며 높은 판매 대수로 이어졌다.


올해 타타대우상용차의 판매 실적은 지난 1월 새롭게 선보인 대형 트럭 ‘맥쎈(MAXEN)’과 중형 트럭 ‘구쎈(KUXEN)’의 판매가 더해져 성장세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맥쎈’과 ‘구쎈’은 준중형에 이어 중형과 대형 트럭 라인업을 모두 교체하며 타타대우상용차의 새로운 도약과 아이덴티티를 알린 모델이다. 


‘맥쎈’과 ‘구쎈’은 검증된 유럽산 엔진을 탑재하여 차급별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을 자랑하며, 배출가스 규제 기준에 따라 ‘유로6 Step-C 엔진’보다 강화된 ‘유로 6 Step-D 엔진’을 한층 더 강화시킨 ‘유로6 Step-E’에 준하는 수준으로 출시됐다. 또한 커넥티드 카 서비스 ‘쎈링크(XENLINK)’와 각종 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을 탑재해 주행 안정성 또한 놓치지 않았다. 


타타대우상용차 김방신 사장은 “대외적인 이슈로 인해 침체된 상용차 시장 속에서도 ‘쎈’ 라인업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관심 덕분에 급성장한 판매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쎈’라인업과 함께 지속적으로 상품성 강화 및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여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